조회수 확인


 안녕하세요, 요즘 날씨가 추웠다 포근했다, 비 왔다 안 왔다를 반복하는 환절기의 극상을 달리는 것 같네요. 이럴 때일수록 건강하자는 의미에서 달콤하고 오묘한, 음료수보다 맛있는 대표 칵테일들을 소개해 드릴까합니다. 맛있는 건 정신 건강에 좋으니까요! 칵테일 바에서 자주 보이는 대표 칵테일 위주로 설명을 드려, 매번 칵테일 바에서 뭘 먹지 고민하시는 분들을 위한 입문용 칵테일 소개!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1. 준벅 (June Bug)



(실제 이미지는 위의 사진과 다를 수 있습니다.)

 

 처음으로 소개시켜드릴 칵테일은 준벅입니다. 준벅이 없는 바는 아마 없지 않을까 싶은데요, 멜론리큐르 (미도리), 말리부 럼, 바나나향 리큐르 (크렘 드 바나나), 레몬 주스, 파인애플 주스를 기본 재료로 합니다. 칵테일을 즐겨 드시는 분들은 재료를 보시면 대충 맛을 예상하실 수 있으실 텐데요, 준벅은 달달하고도 트로피컬한 맛으로 여성분들에게 인기가 많은 칵테일 중 하나입니다. 준벅은 말 그대로 ‘6월의 벌레라는 뜻으로 푸른 준벅의 색깔이 여름 벌레를 떠올리게 하는데요, 자기 식욕이 떨어지는 건 아니시겠죠? 생뚱 맞는 이름이지만 이름과 달리 맛있으니 걱정은 마세요!

 


2. 피치 크러쉬 (Peach Crush)

(실제 이미지는 위의 사진과 다를 수 있습니다.)


 두 번째로 소개시켜드릴 칵테일은 피치 크러쉬입니다. 피치 크러쉬는 피치리큐어, 스위트 & 사우어 믹스, 크랜베리 주스를 기본재료로 하여, 이름 그대로 복숭아 맛의 달콤하면서도 감칠 맛 나는 신맛의 칵테일입니다. 봉지 칵테일로도 길거리에서 많이 접할 수 있는 칵테일이니 한 번쯤 드셔보세요~



3. 블루 하와이 (Blue Hawaii)


(실제 이미지는 위의 사진과 다를 수 있습니다.)


 세 번째로 소개시켜드릴 칵테일은 블루 하와이입니다. 이름 그대로 푸른 하와이섬의 바캉스를 연상시키는 시원한 느낌의 트로피컬 칵테일로, 화이트럼, 블루 큐라소, 레몬 주스, 파인애플 주스를 기본 재료로 합니다. 블루 하와이와 비슷한 칵테일로 블루 하와이안이 있는데요, 블루 하와이는 단맛보다는 상쾌한 맛이 강하다면, 블루 하와이안은 단맛이 더 풍부하다는 차이가 있습니다. 이밖에도 블루 하와이에 첨가되는 파란 색깔의 리큐르인 블루 큐라소가 들어가는 칵테일들이 제법 있는데요, 이런 칵테일들은 베이스 맛이 비슷하니 다른 칵테일을 고를 때 참고 하시면 좋습니다. 사람마다 칵테일 취향이 다르니 칵테일을 마시며 들어가는 재료를 대충 알면 다음 칵테일 선정에 취향 저격 칵테일을 골라내는데 도움이 되겠죠?

 


4. 피나 콜라다 (Pina Colada)



(실제 이미지는 위의 사진과 다를 수 있습니다.)


 네 번째로 소개시켜드릴 칵테일은 논알콜 음료수로도 출시되어 익숙한 이름의 피나 콜라다입니다. 피나 콜라다는 화이트럼, 파인애플 주스, 코코넛 밀크를 기본재료로 하고 파인애플 슬라이스와 체리 등으로 고명을 얹는 트로피컬 스무디 칵테일입니다. 코코넛 맛과 파인애플 맛의 트로피컬 스무디가 입 속에 녹아들면서 나는 달콤한 맛에 반할 준비가 되신 분들은 피나 콜라다를 주문하세요~

 


5.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실제 이미지는 위의 사진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제가 칵테일을 먹을 때 잔이 커서 양이 많은 칵테일을 선호하는데요, 그래도 마지막으로 소개시켜드릴 칵테일은 칵테일하면 대표적으로 떠오르는 이미지의 잔, 칵테일글라스에 담긴 코스모폴리탄입니다. 코스코폴리탄은 보드카, 쿠앵트로, 라임 주스, 크랜베리 주스를 기본 재료로 하는 붉은 빛의 세련된 모양의 칵테일로, 새콤하면서도 달콤한 맛이 특징입니다. 붉은 립스틱의 섹시한 옷차림을 했다면 오늘은 코스모폴리탄으로 분위기를 내는 것도 좋지 않을까요?



 지금까지 칵테일 바에서 빠질 수 없는 대표 칵테일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칵테일은 그날그날의 분위기에 따라 자신을 표현하는 하나의 방법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분위기에 맞는 그날의 칵테일로 그날의 자신에 정점을 찍으시길 바라며, 지금까지 칵테일 빠순이 영 알리안츠 10기 고현주였습니다.

 


Posted by Young Allianz

댓글을 달아 주세요